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확산 우려가 커진 28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 검역소 근무자가 중국 상하이발 항공기 탑승객들에게 노란색 건강상태질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이날부터 중국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들은 의무적으로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서재훈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