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해고 통보하듯 물러나라니” 안철수 퇴진 요구 정면 거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학규 “해고 통보하듯 물러나라니” 안철수 퇴진 요구 정면 거부

입력
2020.01.28 23:00
0 0

중진들 중재도 양측 거부로 불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주승용 및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과 회동을 마치고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 이날 손 대표는 기자회견을 갖고 안철수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 요구를 거부했다. 뉴스1

‘당에서 나가달라’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요구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거부했다. 손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해고 통보하듯 물러나라고 한다”며 전날 자신의 면전에서 퇴진을 직설적으로 요구한 안 전 대표를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양대 주주 격인 두 사람이 정면충돌 하면서 당 재건 논의가 멈춰 섰다. 정계 복귀 10일째인 안 전 대표의 행보도 꼬이게 됐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안 전 대표의 전날 요구를 공개적으로 물리쳤다. 안 전 대표는 비대위 체제 전환ㆍ손 대표 재신임 투표ㆍ조기 전당대회 개최 등 손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한 요구를 전달하면서 ‘28일 오찬 전’을 답변 시한으로 일방적으로 제시했다. 이에 손 대표는 기자회견으로 응수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손 대표의 답변을 받아 들고 당내 의원들과 당 재건 방향을 논의하려 했으나, 무산됐다. 손 대표를 제외한 채 안 대표가 소집한 이날 오찬엔 당내 의원 14명이 참석했지만, 별다른 논의를 하지 못했다. 손 대표와 안 전 대표 모두 2선으로 후퇴하고 새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으나, 안 전 대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주승용, 박주선, 김동철 등 당권파 중진 의원들이 ‘당 분열을 막아야 한다’는 원칙을 확인하는 선에서 오찬을 마무리했다.

손 대표와 안 전 대표의 간극은 더 커졌다. 안 전 대표는 손 대표를 설득하거나 이해를 구하는 대신 “당이 위기 상황이라 초심으로 돌아가자는데 왜 회피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직격했다. 손 대표와 안 전 대표의 갈등을 중재하려던 중진 의원들의 시도도 불발됐다. 주승용 의원을 비롯한 중진 의원들은 손 대표를 만나 퇴진을 설득했지만 거부당했고, 안 전 대표는 선약을 이유로 의원들과의 만남 자체에 응하지 않았다. 당 내분에 치인 안 전 대표는 신당 창당 등 차기 총선과 대선을 겨냥한 ‘큰 꿈’을 당분간 실행할 수 없게 됐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