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현역의원은 ‘정밀심사’ 
진성준 간사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8일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총선 후보자 자격 검증을 ‘재심사’하기로 결정했다. 서울 흑석동 재개발 상가 매입ㆍ매각으로 불거진 부동산 투기 논란이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는 판단에서다. 김 전 대변인에 대한 적격 판정이 세 차례나 미뤄진 것으로, 부동산 투기 논란에 당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진성준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 간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대변인에 대해서는 그간 검증위 산하 현장조사 소위원회의에서 실사도 나가고 직접 대면 설명도 듣고 주변 관계인 조사를 진행했다”며 “추가로 확인해야 할 사안이 다시 발생해 추가사안에 대해 조사한 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증위는 다음달 3일 마지막 회의에서 김 전 대변인의 적격성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당 검증위는 서울 종로 출마를 확정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대해서는 적격 판정을 내렸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수사선상에 오른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역시 심사를 통과했다. 진 간사는 “황 전 청장은 상부에서 내려온 첩보에 의해 수사를 진행한 것이라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며 “황 전 청장의 소명이 충분히 이해돼 적격 판정을 내렸다”고 했다.

당 검증위는 또 미투 의혹에 휩싸였던 민병두(3선) 의원을 ‘정밀 심사’대상으로 분류하고, 이훈(초선) 의원에 대해서는 적격판정을 받았지만 추가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정밀 심사를 요청했다. 민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당시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의원직 사퇴를 발표했다가 두 달 만에 철회했다. 이 의원은 스캔들 당사자가 몇 차례에 걸쳐 문제제기를 했다. 이들에 대한 추가 심사는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산하 후보검증소위원회로 옮겨져 진행된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