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위기대응팀도 운영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병무청은 바이러스 확산 예방 등을 위해 현역병 등의 입영일자를 연기한다고 28일 밝혔다.

입영 연기 대상은 현역병 입영 대상자, 병역 판정검사 대상자 또는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자로 입영통지서 등을 받은 사람들 중에서 우한을 다녀온 후 14일 이내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적극적으로 입영을 연기할 것을 병무청이 권고했다. 또 중국을 방문했거나 방문한 사람과 접촉한 입영 대상자 중 발열 등 증상이 없더라도 희망하면 연기할 수 있다.

연기 신청은 별도 구비서류 없이 병무민원상담소(1588-9090)나 지방병무청 고객지원과에 전화하거나 병무청 홈페이지 민원포털 및 병무청 앱 민원서비스에서 할 수 있다. 병무청은 다음달 3일부터 실시하는 병역판정 검사, 사회복무교육 대상자 전원에 대해서 출입구에서 체온을 측정해 고열인 사람은 귀가조치할 예정이다.

병무청은 또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위기대응팀을 가동하고, 감염환자 확산예방 등을 위하여 입영일자 등을 일정 기간 연기 조치 하는 등의 추가 조치도 검토 중이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