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체류 중인 한국인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30, 31일 전세기를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선제적 조치를 이어나가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정 총리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그 주변 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되어 있는 우리 국민들께서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왔다”며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전세기 편에 마스크, 방호복 등 의료 구호물품을 실어 중국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정 총리는 “이분들께서 현지에서 이송되고 국내에 머무르시는 동안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겠다”며 “감염병 확산에 대비해 격리병상과 음압병실도 대폭 확대했다”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가짜뉴스’에 대한 적극적 대응도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는 사회적 혼란과 불필요한 공포심을 키우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고, 국민들께서 궁금해하시는 사안에 대해서는 보건 당국이 하루 두 차례 브리핑하는 등 바로바로 설명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