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중국 우환서 일하다 돌아온 남성 2명, 자가격리 중

세종시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치료소 모습. 세종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에서도 최근 중국 우환을 다녀온 남성 2명이 의심증상을 보여 검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세종시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과 오후 우한폐렴으로 의심되는 20대와 30대 등 남성 2명의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이 남성들은 기침과 가래 등 폐렴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는 이 남성들로부터 시료를 채취해 분석을 의뢰했다. 확진 여부는 빠르면 이날 오후 7시, 늦으면 9~10시쯤 나올 전망이다.

해당 남성들은 모두 최근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30대 남성은 기술자로 지난해 11월 25일부터 우한시에서 일하다 지난 17일 귀국했다. 20대 남성은 지난해 11월 22일 우한시를 방문해 일을 하다 24일 돌아왔다.

이들은 마른 기침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였지만 체온은 정상으로 나왔다고 보건소 측은 밝혔다.

보건소 측은 이들이 경미한 증세를 보임에 따라 집으로 돌려보내 자가 격리토록 했다.

세종시는 앞서 우한폐렴 차단을 위해 지난 23일부터 ‘시ㆍ보건소 방역대책반’을 가동하고 24시간 긴급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시는 설 연휴 전까지 우한폐렴 접촉자나 의심환자가 없다가 이날 의심 환자가 발생하자 긴장감을 감추지 못한 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시 관계자는 “중국을 다녀온 남성들이 폐렴증세를 보여 분석을 의뢰했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조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