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200명 귀국…. 전원 귀국 위해 추가 파견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날 오후 우한 체류 자국민 귀국을 위해 민간 전세기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8일 오후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에 따라 현지 체류 중인 자국민의 귀국을 위한 첫 전세기를 파견한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측에서 전세기 1대를 받아들일 수 있는 준비가 갖춰졌다는 연락이 있었고 공항으로의 이동 수단도 확보했다”며 “우선 오늘밤 우한 공항에 민간 전세기 1대를 파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기는 내일 오전 우한 공항을 출발해 하네다(羽田)공항으로 돌아온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세기를 통해서 현지 체류 중인 일본인 약 200명이 귀국할 예정이다.

모테기 장관은 “이날 오전까지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에 체류하는 일본인 약 650명이 귀국을 희망하고 있어, 29일 이후에도 민간 전세기를 마련해 (우한에) 파견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며 “희망자 전원이 조기에 귀국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중국 정부 및 관계부처와 확실히 연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이날 오전 전세기를 우한에 파견할 예정이었지만 중국 측과 협의가 지연되면서 파견 시점도 다소 늦춰졌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전세기 편으로 와카미야 겐지(若宮健嗣) 외무성 차관을 우한 현지에 파견하는 한편,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 검역관 1명이 전세기에 탑승해 기내에서 귀국하는 자국민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이날 전세기를 통해 의료용 마스크와 방호복 등의 방역 물자도 중국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