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지원에 더해 시비 대거 투입
5년간 3개 분야 57개 사업 추진
吳 시장 “부산에서 관광 혁신을”
“동남권신공항도 조속한 결론을”
28일 정부가 부산을 ‘국제관광도시’로 선정했다. 이에 부산시가 1,000억원을 추가 투입해 사업의 집중도를 높이기로 했다. 사진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부산시 제공

정부가 28일 서울과 제주를 제외한 광역지자체 중 부산을 ‘국제관광도시’최종 대상지로 확정 발표, 각종 지원사업이 예정된 가운데 부산시가 1,000억원을 추가 투입해 사업의 집중도를 높이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선정은 부산이 한국관광의 미래를 책임질 국가관광전략의 핵심으로 인정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정부 지원의 손길이 닫지 않는 부분까지 사업을 확장, 기대효과를 높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시는 ‘한국관광의 미래, 원더풀 부산’이라는 비전으로, 향후 5년간 3개 사업 분야, 57개 세부사업에 총 1,500억원(국비 500억, 시비 1,000억원)을 관광활성화 부문에 투입키로 했다.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우선 핵심사업 분야로 △국제관광도시 육성 기본계획 수립 및 브랜드 전략 수립 △부산브랜드 관광기념품 개발 등 ‘부산 브랜딩’ 사업 △해외매체 광고 및 드라마 촬영지원 등 ‘전략적 홍보ㆍ마케팅’ △일상이 관광이 되는 해양레저체험 콘텐츠 및 걷기코스 개발 등 ‘Beach Life & the City’ △국제영화제 갈라쇼 상품 개발 등 ‘사계절 축제와 MICE 발굴’ 등 33개 세부사업에 총 87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전략사업 분야로 △부산형 관광플랫폼 TaaS 구축 등 ‘혁신적 스마트 관광기반 구축’ △부산관광패스 개발 및 대중교통 불편개선 등 ‘편리한 여행환경 조성’ △부산관광데이터 분석센터 운영 및 관광ㆍMICE강소기업 육성 등 ‘부산형 관광생태계 조성’ △범시민 외국인 친절 캠페인 등 ‘글로벌 친화 여행문화 개선’ 등 19개 세부사업에 585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시티투어버스 운영 개선 △도시재생 연계 관광생태계 조성 등 관광 연계 사업으로 36억원을 투입, 국제관광도시 육성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민선7기 부산시는 무궁무진한 관광 잠재력에 세계적 수준의 관광인프라, 한ㆍ아세안특별정상회의 성공개최를 통해 얻은 아세안이라는 관광시장까지 모든 구슬을 고루 꿰어 미래의 보배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면서 “앞으로 대한민국 관광 혁신전략의 핵심도시로 우뚝 서고, 더 나아가 모든 관광전략을 2030월드엑스포 부산유치를 위한 절호의 기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국제관광도시 선정의 핵심가치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이라면서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지방의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수도권에 맞먹는 광역경제권이 형성돼야 하며, 동남권 경제부흥의 핵심은 ‘공항’인 만큼 정부의 조속한 결정을 거듭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시민들의 의지와 소망을 담아 ‘세계인이 찾고 싶어하는 국제관광도시 부산’을 반드시 실현해 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