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관광도시 육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부산의 해운대 마린시티 야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부산광역시가 국제관광도시로, 강릉ㆍ전주ㆍ목포ㆍ안동시가 지역관광거점 도시로 각각 육성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28일 서울에 편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으로 분산하고, 방한 관광시장을 지속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이들 5개 지역을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국비 총 159억원을 투입해 관광 브랜드ㆍ콘텐츠ㆍ교통접근성ㆍ안내ㆍ서비스 등 도시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2024년까지 향후 5년간 지원할 구체적인 예산 규모와 세부 사업 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 대상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체부는 건축디자인ㆍ도시계획ㆍ교통ㆍ스마트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도시 경쟁력과 발전 잠재력을 평가해 관광거점도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부산은 국제관광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강릉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산을 활용한 관광 기반과 우수한 자연환경을, 목포는 근대역사와 음식문화, 섬 지역 특화 잠재력을 평가받았다. 전주는 가장 한국적인 문화 거점 도시로, 안동은 유교 중심의 전통 문화 도시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박양우 장관은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지역이 세계적인 관광지로 클 수 있도록 예산ㆍ자문ㆍ홍보 등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이 사업이 방한 관광시장을 지속적으로 성장시키는 기반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최흥수 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