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간부 인사 이후 두번째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했던 부장검사가 좌천성 인사 이후 사의를 밝혔다.

28일 김성주(49ㆍ사법연수원31기)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장은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사의 글을 통해 “검찰이 너무나 어려운 때 떠나게 되어 안타깝다”며 “밖에서도 늘 검찰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장은 2002년 인천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2017년부터는 울산지검 공안부장, 서울남부지검 공안부장 등을 지냈다. 현재는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 이상현 울산지검 공공수사부장과 함께 ‘청와대 선거개입’ 사건 실무를 맡고 있다.

김 부장은 지난 23일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에서 울산지검 형사5부(전 공공수사부)로 전보됐다. 김 부장이 초임 부장으로 근무한 울산지검에 다시 발령되자 ‘좌천성 인사’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김 부장이 사임하면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가 차질을 빚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시 인사에서 김 부장을 비롯해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이끈 주요 간부들이 전보된 바 있다. 김성훈 대검 공안수사지원과장, 이상현 울산지검 공공수사부장이 각각 서울북부지검 형사1부장, 대전지검 공공수사부장에 배치되는 등,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을 제외한 간부들이 대거 교체됐다.

한편 중간간부 인사 이후 사의를 밝힌 검사는 김 부장이 두 번째다. 앞서 서울고검 검사로 발령된 이노공(51ㆍ26기)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사직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 지청장 역시 이날 이프로스에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글을 올려 선후배 동료들과 인사를 나눴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