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의 “알코올 손 세정제는 예방 효과 있어”
자료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코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 전문의가 눈 점막을 통한 전염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각막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염될 수 있으니 수영장, 목욕탕을 조심해야 된다’는 말이 루머인가 사실인가”를 묻는 청취자 질문에 김 교수는 “사실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교수는 “피부를 통해서 바이러스가 들어가지는 않는다”면서도 “우리 얼굴을 보면 눈하고 코하고 입에 점막이 있지 않나. 코나 입 말고도 눈 안쪽의 점막을 통해서 바이러스 침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수영장이나 목욕탕에 들어간다 해도 피부 감염은 되지 않지만, 얼굴을 담그거나 물을 눈에 묻힐 경우 눈 점막을 통해 전염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손 세정제를 써도 바이러스를 막기 어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 교수는 “그건 루머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알코올 70% 정도 포함된 손 세정제로 바이러스가 죽기 때문에 루머라고 생각이 든다”며 “보통 싱크대에서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박박 씻어서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지만 싱크대가 없는 상황에서 활동하는 경우는 알코올 손 세정제를 갖고 다니면서 수시로 손 씻기를 하면 된다”고 당부했다. 김 교수는 또 식약처 인증 보건 마스크 KF-80 이상을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KF-80은 0.6㎛(마이크로미터ㆍ100만분의 1m) 크기 미세 입자를 80% 걸러낼 수 있는 미세 먼지 차단용 마스크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7일 0시 기준 전국 30개 성과 홍콩ㆍ마카오ㆍ대만에서 2,74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28일 오전 기준 4명으로 확인된 상태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