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3위로 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뉴스1

삼성전자가 세계 2위 스마트폰 시장 인도에서 중국 브랜드 공세에 3위로 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출하량 점유율은 전년 동기(20%) 대비 1%포인트 떨어진 19%를 기록, 중국 브랜드인 샤오미와 비보에 이어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분기별 3위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줄곧 인도 스마트폰 1위를 차지하다 2018년 샤오미에 처음 1위를 내준 후 좀처럼 정상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인도 공략을 위해 갤럭시A, 갤럭시M 등 대당 300달러 이하 모델 위주로 라인업을 재편했지만 중국업체의 저가 공세를 이겨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는 지난해 4분기 점유율 27%로 1위를 유지했고 비보는 전년 동기 10%에서 21%로 약진하며 2위에 올랐다. 4, 5위 역시 중국 업체인 오포(12%), 리얼미(8%)였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중국 업체의 합산 점유율은 2018년 60%에 비해 지난해 72%까지 올랐다”며 “샤오미, 리얼미, 원플러스는 오프라인 판매 지점을 늘리고 비보 등은 온라인 채널 점유율을 높이면서 대폭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연간 출하량 점유율은 샤오미(28%), 삼성전자(21%), 비보(16%), 리얼미(10%), 오포(9%) 순이었다. 샤오미, 비보, 리얼미, 오포의 출하량은 각각 전년 대비 5%, 76%, 255%, 28% 성장했지만 삼성전자는 5% 감소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총출하량은 전년 대비 7% 성장한 1억5천800만대로 미국을 제치고 세계 2위를 기록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