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으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민 500만명이 도시 봉쇄 전 우한을 빠져나갔고, 특히 이 중 6,400여명은 한국에 입국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중국 제일재경망에 따르면 항공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 ‘항공반자’(港班管家)의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2일까지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우한에서 해외로 떠난 탑승객은 태국이 2만5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1만680명), 도쿄(9,080명), 한국(6,430명) 등의 순이었다. 단순 수치만 놓고 봐도 우한폐렴이 발생한 이후 한국을 방문한 우한시민이 최소한 6,400명 이상이라는 얘기다.

바이두(百度)가 우한 봉쇄 전인 지난 10∼22일 자사 지도앱 사용자의 동선을 분석한 결과 우한 출발자의 60∼70%는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로 이동했지만, 베이징(北京)ㆍ상하이(上海)ㆍ충칭(重慶) 등 대도시로 이동한 경우도 많았다. 이들 중 일부도 항공편으로 한국을 방문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실제 우한폐렴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됐을 수 있는 한국 입국 우한시민 수는 6,400명을 훨씬 넘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