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전 대표 “보수우파 대통합이 시대 정신인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신당 창당 소식에 “착잡한 심경을 가눌 길 없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7일 오전 페이스북으로 “25년 전 정치권에 발을 들여 놓은 이래 ‘영혼이 맑은 남자 김문수’라고 별칭을 붙여 줄 만큼 순수하고 바른 그가 오죽 답답했으면 신당 창당을 결심 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라며 이 같이 전했다. 그는 이어 “보수우파가 대통합을 해야 하는 것이 시대 정신인데 한국당과 유승민당은 서로 자기들만 살기 위해 잔 계산하기 바쁘고 태극기 세력은 조원진당, 홍문종당, 김문수당으로 핵분열 하고 보수우파 시민단체는 20여개 이상 난립하고 있으니 좌파들만 살판이 났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경제 폭망, 외교 왕따, 북핵노예, 실업 폭증으로 3년 만에 판을 뒤집을 호기를 맞이 했는데도 갈갈이 찢어져 각자 자기 팔만 흔들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깝다”면서 “결국 총선은 각개 전투로 치르고 총선 후 ‘헤쳐 모여’로 재편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지난 26일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으로 “한국당과 차별화 되는 신당창당을 선언했다”며 “대통합의 원칙은 ‘광장에서! 반문재인투쟁 가운데서!’”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전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태극기 집회를 극우세력으로 비난하며, 멀리하는 한국당의 행보를 보고만 있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