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기 허머를 전기차 브랜드로 리뉴얼할 전망이다.

독창적인 매력이 있음에도 배출가스와 연비에 대한 엄격한 규정과 수익성 등의 문제로 인해 시장에서 도태되었던 허머가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 자동차업계에서는 오는 2022년부터 허머 브랜드가 다시 미국 시장에서 부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실제 허머의 모 그룹인 GM이 오는 2022년을 '허머 브랜드의 새로운 시점으로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2022년부터 새롭게 출범한 '새로운 허머'는 지금까지의 우리가 알고 있는 허머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라는 것이다. 많은 외신들은 2022년의 허머는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 리뉴얼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실제 허머의 전기차 브랜드화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수년 전부터 제시되었던 부분이다. 특히 파워트레인에 대한 개발 부담이 적다는 것 외에도 허머의 차량 자체가 워낙 큰 체격을 갖추고 있어 '배터리 패키지' 장착의 용이성도 높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GM은 GM 내 캐딜락, 쉐보레 그리고 뷰익 등에서도 대형 SUV 및 픽업트럭을 전기차 사양으로 추가 개발할 의지를 갖고 있는 만큼, GM 내에서도 아이코닉한 감성을 자랑하는 '허머'가 좋은 어필 수단이 될 것으로 보인다.

허머의 전기차 브랜드 전환과 함께 이러한 행보, 그리고 허머 브랜드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프로모션 영상도 곧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월 스트리스 저널의 경우, 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를 모델로 한 영상이 슈퍼볼에서 공개될 것이라 전망했다.

과연 허머가 과연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게 될지, 그 행보에 귀추를 주목해본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