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중국 베이징의 한 기차역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줄지어 열차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베이징=UPI 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7일 0시 기준 전국 30개 성과 홍콩ㆍ마카오ㆍ대만에서 2,744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8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확진자는 796명, 사망자는 24명 늘어난 것으로, 사망자가 처음으로 한꺼번에 20명 이상 늘었다. 특히 베이징에서는 9개월 영아가 우한 폐렴에 걸렸고 새로 감염된 환자 5명 중 4명이 30∼40대로 확인됐다.

중국 내 의심 환자는 5,794명이며 중증환자는 461명으로 크게 늘었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3만 2,799명으로, 그 중 3만 453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중국 국무원은 우한 폐렴의 확산세가 커지자 춘제(春節ㆍ중국의 설) 연휴를 이달 30일에서 다음달 2일까지 연장한다고 이날 밝혔다. 또 전국 각 대학과 초중고, 유치원의 개학을 연기하도록 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교육 부문에서 별도로 통보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