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인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IC 일대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 차량들이 줄지어 서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셋째 날인 26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에서 본격적인 귀경 차량 정체가 시작됐다.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귀경 차량 정체는 27일 오전 2~3시까지 이어지겠다.

26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상행선 △부산~서울 6시간50분 △대구~서울 4시간30분 △광주~서울 5시간40분 △대전~서울 2시간20분 △강릉~서울 2시간50분 △울산~서울 6시간30분 △목포~서울 6시간 등으로 예상된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5시간20분 △서울~대구 4시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대전 1시간40분 △서울~강릉 3시간20분 △서울~울산 5시간 △서울~목포 3시간40분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464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8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35만대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설 당일부터 이어진 정체와 금일 이른 아침에 출발하는 귀경차량으로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귀성 방향은 비교적 교통 상황이 원활하겠으나, 귀경 방향은 정체가 극심하겠다. 귀경 방향은 이날 오전 9~10시쯤 정체가 시작돼 오후 4~5시쯤 절정에 이르겠다. 정체는 다음 날인 27일 새벽 2~3시가 돼서야 해소되겠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