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숨지거나 중화상 참변
“옆 객실도 피해 폭발력 커”
25일 오후 7시 46분쯤 강원 동해시의 한 건물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 창 너머로 보이는 현장이 검게 불타 있다. 소방당국은 이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설 명절인 25일 강원 동해시의 한 건물에서 폭발사고로 4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이날 오후 7시46분쯤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건물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층에 머물던 7명 가운데 4명이 치료 도중 숨졌다. 또 3명은 중상을 입었다. 화상을 입은 이들은 소방헬기 등을 통해 서울과 청주의 전문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이 일어난 옆방에서도 2명도 연기를 흡입하는 등 경상을 입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사고가 난 건물은 1층 회 센터, 2층 펜션 형태로 운영 중이다. 가스폭발은 건물 2층에서 발생했다. 폭발로 인한 화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설날 날벼락 같은 사고를 당한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인근 상인 등은 두 차례의 큰 폭발음을 들었고, 강한 폭발로 인한 파편이 쏟아져 현장이 쑥대밭을 방불케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한 상인은 “폭발음에 놀라 밖으로 나와 보니 바로 위층에 불이 붙어있었다”며 “방안에서 비명소리가 들려왔다”고 말했다.

경찰 등은 폭발사고가 난 방안에 있던 사람들은 물론 옆 객실 투숙객도 부상을 입는 등 큰 폭발력이 발생한 점으로 미뤄 가스 배관 이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정밀 감식을 벌일 방침이다.

25일 오후 7시 46분쯤 강원 동해시의 한 건물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소방 화재조사요원이 사고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강원 동해시의 건물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로 9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자 소방 당국 관계자가 현장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