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빈. 한국일보 자료사진

2년 전 설날에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한국 썰매 사상 첫 금메달을 따냈던 ‘아이언맨’ 윤성빈(26ㆍ강원도청)이 설에 또 다시 메달 소식을 전했다.

윤성빈은 25일(한국시간) 독일 쾨니히스제에서 열린 2019~20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40초33을 기록해 2위에 올랐다. 1위를 차지한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와는 0.06초 차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49초98의 트랙 레코드를 작성하며 1위로 통과했다. 하지만 2차 시기에서 6위에 해당하는 50초35로 결승선을 통과해 아쉬움을 남겼고, 합산 기록에서 2위에 자리했다. 이로써 3차 대회 금메달, 4차 대회 동메달, 5차 대회 은메달에 이어 6차 대회 은메달로 4개 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했다.

윤성빈은 경기 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1차 시기에서 준비했던 것들이 잘 풀려 좋은 결과 나왔는데, 2차 시기엔 집중력이 조금 떨어졌던 거 같다”며 “그래서 결과가 좋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명절날에 (팬들에게) 좋은 소식을 알려드리고 싶었는데, 아쉽지만 은메달로 좋은 명절 되기를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