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화이트삭스 팬 행사에 참가한 댈러스 카이클. 시카고=AP 연합뉴스

휴스턴에 몸 담았던 좌완 투수 댈러스 카이클(32ㆍ시카고 화이트삭스)이 사인 훔치기 논란에 사과했다. 선수가 처음 잘못을 인정한 사례다.

카이클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화이트삭스 팬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2017년 포스트시즌에 룰을 지키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개인적으로 당시 상황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이 너무 부풀려진 것 같다”며 “모든 게임에서 사인을 훔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카이클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휴스턴에서 뛰었다. 그는 휴스턴이 사인 훔치기를 했다고 알려진 2017년 포스트시즌 당시 5경기에 나가 2승2패 평균자책점 3.58을 기록하며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카이클은 “사인 훔치기가 좋은 결과로 이어질 때도 있었지만 그렇지 않았을 때도 있었다”며 월드시리즈 우승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그는 또한 사인 훔치기 논란을 폭로한 옛 동료 마이크 피어스(오클랜드)에 대해선 “클럽하우스의 일이 밖으로 공개됐다는 점에서 기분 나쁘다”고 했다.

휴스턴은 2017, 2018년 전자 장비를 활용해 상대 팀 투수와 포수의 사인을 훔친 뒤 더그아웃에서 쓰레기통을 두들기거나 휘슬을 부는 방식으로 이를 타자에게 알려줘 메이저리그를 충격에 빠트렸다. 당시 사인 훔치기를 주도한 제프 루노 단장, A.J. 힌치 감독은 MLB 사무국의 징계 후 해고당했다.

또한 벤치코치와 베테랑 선수로 적극 가담했던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과 카를로스 벨트란 뉴욕 메츠 감독 역시 소속팀에서 경질됐다. 하지만 선수들은 당시 상황을 부인하거나 사과 요구를 외면했다. 호세 알투베와 알렉스 브레그먼은 전자기기 착용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정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