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척추질환이라고 하면 ‘디스크’라고 불리는 추간판탈출증을 많이 생각하지만 추간판탈출증은 50대 이하 발병률이 높은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노화로 인해 척추관이 좁아지는 퇴행성 척추관협착증 빈도가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Q. 척추관협착증이란.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퇴행성 척추질환이다. 나이가 들면서 척추는 골극(뼈가시)이 자라고 척추관절이 비대해지며 관절 내 황색인대가 두꺼워지는 등 퇴행성 변화가 나타난다. 이로 인해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이 눌리면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다리로 가는 신경이 압박되어 다리 통증이나 저림 증상이 나타나고 병이 진행될수록 걷기가 힘들어진다. 심하면 대소변을 보기 어려워질 수 있다. 드물게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아 청·장년기에 일찍 발병하는 선천성 척추관협착증도 있으나 대부분은 퇴행성으로 진행되어 나타나며 증상은 주로 50~60대에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Q.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

“신경 압박과 이에 따른 염증성 반응으로 발생한다. 허리 통증보다는 주로 다리 저림 증상이 심하게 나타난다. 증상이 악화될수록 걷기 힘들어져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점점 줄어들고 결국 1분도 채 걷기 힘들 정도로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치료가 늦어지면 신경이 점점 손상돼 나중에는 치료를 하더라도 신경 회복이 힘들고 운동량이 줄어들면서 2차적으로 근력 약화 같은 합병증도 생긴다.”

Q. 치료법은.

“마비 증상이 있거나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이 힘들고 보행 장애가 있다면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로 신경을 누르고 있는 구조를 제거하면 눌려 있는 신경을 풀어줄 수 있다. 이때 신경을 충분히 풀어주기 위해 후방 구조를 많이 제거해야 할 때나 디스크가 심하게 탈출돼 신경이 심하게 압박되거나, 디스크를 많이 제거해야 할 때는 나사못을 이용한 고정과 자기 뼈 또는 인공 뼈를 이용한 골유합수술을 함께 시행하게 된다. 그러나 척추관협착증은 퇴행성 질환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누구나 어느 정도 겪는다. 증상이 심하면 수술을 통해 신경 통로를 넓혀줘야 하지만 통증이 심하지 않으면 보존적 치료로도 상당히 호전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의해 치료법을 신중히 정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구성욱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

구성욱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