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검사가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A 검사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검사는 전날 오후 7시쯤 스마트폰 채팅 앱을 이용해 서울 마포구 도화동의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성매매를 하다 경찰의 단속에 걸렸다. 경찰은 채팅 앱에 올라온 성매매 광고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A 검사의 성매매 현장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여성 B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피의자 신상 등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