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을 방문, 윤순철 사무총장과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을 만나 부동산 문제 현안과 관련해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검찰의 목을 비틀어도 진실은 드러난다”며 23일 단행된 검찰 중간 간부급 이하 인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안 전 대표가 정치 현안에 본인 이름으로 입장문을 발표한 것은 19일 귀국 후 처음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검찰 인사 폭거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국민께 위임 받은 공공재인 인사권을 개인과 진영 그리고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명백한 ‘권력의 사유화’로서 헌법 파괴이자 민주주의 파괴”라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절제되지 않은 검찰권을 행사해온 검찰에 대한 개혁취지는 공감한다”고 전제하면서도 “합법적인 수사를 막는 것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그리고 헌법정신 파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것은 가짜 민주주의 정권”이라고도 비난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