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단지 전경. 연합뉴스

정부의 잇단 부동산 시장 규제대책으로 주택매매 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지난해 연간 주택 매매 거래량이 7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 거래량은 80만5,000건으로 전년(85만6,000건) 및 5년 평균(101만1,000건) 대비 각각 6.0%, 20.4%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12년(73만5,000건) 이후 7년 만에 최저치다.

연간 주택 거래량은 2014년(100만5,000건), 2015년(119만4,000건), 2016년(105만3,000건)으로 3년 연속 100만건을 넘겼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7년(94만7,000건)과 2018년(85만6,000건)에 해마다 수치가 줄어들더니 지난해에도 전년대비 5건 이상 거래가 감소한 것이다.

현 정부 들어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거래 위축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규제가 집중된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13만1,000건으로 전년 대비 23.2% 감소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거래량이 39만9,000건으로 전년 대비 15.3% 감소했다. 반면 지방은 40만6,000건으로 5.4% 증가했다.

한편 작년 12월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11만8,000건으로 전년 동월(5만6,000건) 및 5년 평균(7만9,000건) 대비 각각 112.7%, 49.9% 증가했다.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2만2,00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16.5% 늘었다.

특히 서울 강남4구(강남ㆍ서초ㆍ송파ㆍ강동구)는 355.3%나 급증했다. 정부의 자사고ㆍ특목고 폐지 결정 등으로 강남을 중심으로 학군 수요가 높아지면서 12월 주택 거래량이 늘어났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