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3일 “지난해 11월에 열린 국민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된 국민 1만842명이 신청한 사연에 대해 답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국민과의 대화 현장 참여자 300명 질문에 대한 개별 답변서를 공개한 데 이어 추가로 참여신청자 1만842명, 2만786건의 사연을 분석해 14개 분야 179개의 유형별 답변을 청와대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방송 당시 국민들이 보내준 의견과 질문에 모두 답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한 셈이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소화하지 못해 서면으로 전달된 2만여건의 의견과 질문에 대한 답변을 모두 완료했다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당시 국민과의 대화에 참여 신청을 했던 1만842명이 낸 2만786건에는 검찰ㆍ법원 개혁 등 사법분야 질문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국민의 의견과 질문에 모두 답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약속을 이행했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와 관련해 “국민과의 대화는 작년 생방송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다시 시작된 것”이라며 “국민 한 분 한 분의 목소리가 확실한 변화로 이어지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국민 의견ㆍ질문 2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절반이 넘는 62.4%가 각종 정책에 대한 제안 및 개선 요청이었으며, 대통령의 선정(善政)을 기원하는 내용이 24.9%였다”고 소개했다. 청와대는 정책 제안 내용을 14개 분야로 분류해 홈페이지(www.president.go.kr)에 답변을 게시했다.

신청 내용을 분야별로 분류한 결과 검찰ㆍ법원 개혁을 포함한 사법분야 의견이 15.6%로 가장 많았다. 특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관련 의견이 281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의견이 243건,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견이 141건 접수됐다고 한다.

다음으로 일자리 문제 해결을 비롯한 고용ㆍ노동 분야 의견이 15.4%로 엇비슷했다. 뒤를 이어 보건복지 분야(12.2%), 국방ㆍ보훈ㆍ통일 분야(10.6%), 경제ㆍ금융ㆍ기업 분야(10.2%), 교육 분야(8.0%) 등의 순으로 의견이 나왔다.

신청 의견 분포는 연령별로도 차이를 보였다고 한다. 청와대는 “10대는 교육, 20ㆍ40대는 고용ㆍ노동, 30대는 보건ㆍ복지, 50ㆍ60대는 사법, 70대는 국방ㆍ보훈 분야에 관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