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제안도 수락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정치 1번지’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했다. 전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직도 수락해 이 대표와 이 전 총리가 투톱 체제로 올해 여당의 총선을 진두지휘하게 됐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용산역에서 당 지도부와 귀성인사를 한 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대표의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라며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영광스러운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며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맞대결이 예상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신사적인 대결을 펼치길 바란다”고 했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