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지역구 출마 기자회견

“보란 듯이 청년의 패기로 뚫고 나가겠다”

더불어민주당의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가 23일 지역구 출마 계획을 선언했다. 사진은 올해 1월 한국일보와 인터뷰 하고 있는 원씨의 모습. 현유리 PD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영입인재 2호 원종건(27)씨가 “비례대표에 출마하지 않고 지역구에서 당당하게 유권자의 선택을 받겠다”고 선언했다. 원씨는 올해 총선을 앞둔 민주당의 영입인재 중 유일한 20대다.

원씨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이라서 안 된다. 가진 것이 없어 안 된다는 고정 관념을 깨기 위해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지역에 출마하고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당히 유권자 선택을 받겠다”며 “험지여도 좋고 더 험지라도 상관없다. 지역에서 청년의 패기로 당당하게 승부하겠다”고 했다.

원씨는 또 “가장 의미 있고 힘든 경쟁을 통해 선택 받고 이변과 파란을 일으켜 보고 싶다”며 “감히 젊음과 패기로 이 땅에도 청년이 살아 있다는 것을, 우리 당이 청년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가장 밑바닥에서부터 경쟁해 증명하겠다”고 각오했다.

◇이하 기자회견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청년, 원종건입니다. 영입 발표 후, 정말 많은 기자 분들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만나는 기자 분들마다 공통적으로 물어 오는 질문이 꼭 있습니다. 첫 째는 20대인데 왜 정치를 하려는가 입니다. 그 질문 속에는 나이도 어린데 정치를 알면 얼마나 알겠어? 그런 이력으로 정치를 할 수 있겠어? 라는 의문이 숨어 있습니다.

저는 그런 질문을 받을 때 마다 반드시 성공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그래야 제 뒤를 잇는 20대 청년 정치인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20대는 정치할 수 없다는 생각이야 말로 고정관념입니다.

제가 보란 듯이 청년의 패기로 뚫고 나가겠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질문이 출마하면 비례를 받을 거냐? 아니면 지역을 선택할 것이냐? 입니다. 저는 이 질문 속에도 청년 정치인에 대한 고정관념이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기성 정치인이 가지고 있는 조직, 자금동원력, 학연과 지연 단 한 가지도 갖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젊음과 패기, 결코 포기하지 않는 순수한 열정을 갖고 있습니다. 좋은 학벌, 좋은 경제력, 좋은 스펙을 갖춰야만 정치를 할 수 있습니까?

그렇다면 가난한 사람, 소외 받는 사람, 장애인 그리고 저 같은 20대 청년 우리사회 소수와 약자들은 누가 함께해줍니까? 잠 잘 곳, 먹을 것이 없는 수많은 소외계층이 있습니다. 가고 싶어도 못가고, 아무리 외쳐도 들어주지 않는 장애인들이 있습니다.

수십 장, 수백 장의 이력서를 써도 일자리를 얻지 못한 흙수저 청년들이 고시원에서 혼밥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습니다. 이 분들과 함께하겠다는 용기를 보여주기 쇼라고, 감성팔이 이벤트라고 폄하해서는 안 됩니다.

기성정치인들이 이 땅의 약자를 이해할 수는 있을지 몰라도 이분들의 고단한 삶에서 흘리는 눈물의 아픔을 절절하게 알고 있다고는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말로는 청년세대의 정치무관심을 질타하면서도 청년이 정치를 하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미리 단정지어버리지 말아 주십시오.

기자 여러분께서도 가진 것 없는 청년이 정치를 할 수 있느냐 묻기보다 청년정치가 왜 힘든지 이 구조적 모순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지 함께 고민해주십시오. 안 된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는 것처럼 쉬운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저는 오늘 앞서 말씀 드린 청년이라서 안 된다. 가진 것이 없어 안 된다. 이 두 가지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지역에 출마하고 경선에 참여하겠습니다. 당당히 유권자 선택을 받겠습니다. 험지여도 좋고 더 험지라도 상관없습니다. 지역에서 청년의 패기로 당당하게 승부하겠습니다.

가장 의미 있고 힘든 경쟁을 통해 선택 받고 이변과 파란을 일으켜 보고 싶습니다. 감히 젊음과 패기로 이 땅에도 청년이 살아 있다는 것을, 우리 당이 청년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가장 밑바닥에서부터 경쟁해 증명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 1. 23. 민주당 영입인재 원종건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