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으로부터 PK(부산ㆍ울산ㆍ경남) 차출 요청을 받아온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남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의원은 23일 경남 지역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최근 당 지도부 등으로부터 ‘험지’로 분류되는 경남 출마 요청을 받았던 김 의원은 수 차례 고사의 뜻을 밝혔지만 당의 요구를 끝내 거절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에 이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최재성 의원, 김경수 경남지사도 최근 김 의원을 만나 경남 출마를 거듭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대표의 요청도 받고 해서 어려운 길이지만 금명 간에 결심하려 한다”며 “만약 경남에 가는 것으로 결심하면 PK 지역에서 과반수 의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경남 지역 출마를 암시하기도 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