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응급실 출입문에 폐렴 증상자들에게 감염예방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전북 전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환자를 격리 치료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감염 관리 대응 체계를 강화했다.

22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쯤 전주에 거주하는 A(25)씨는 “우한 폐렴이 의심된다”며 전주시보건소에 신고했다. A씨는 고열과 기침, 인후통 등 증상을 전날부터 앓아왔다고 보건소에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 역학조사 결과 A씨는 같은 대학 학생 19명과 함께 견학을 목적으로 지난 7일부터 엿새간 중국 베이징과 우한을 다녀왔다. A씨와 동료 학생들은 우한에서 나흘간 머물렀으며 현지 시장을 방문하거나 환자 또는 야생동물 접촉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현재 국가지정입원격리병상인 전북대병원에 입원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A씨의 검체를 채취해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 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확진 여부는 23일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 증상은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A씨와 접촉한 인원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전주=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