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세 번째로 작게 태어난 ‘소망이’
성인도 버거운 치료 이겨내고 건강 찾아
원주세브란스병원 “1% 확률 이겨낸 기적”
설 명절을 앞둔 22일 오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열린 소망이 퇴원행사에서 가족과 병원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제공

“많은 사랑을 받고 태어난 우리 소망이가 세상에 나눔을 실천하는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어요.”

정상체중의 10분의 1에 불과했던 여자 신생아가 건강하게 가족의 품에 안겼다. 의료계에선 설 명절을 앞두고 1%의 확률을 이겨낸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는 반응이다.

강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출생 당시 몸무게가 370g에 불과해 초극소 저체중(1㎏ 미만)으로 태어난 ‘소망이’가 22일 오후 신생아 집중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고 밝혔다. 출생과 동시에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진 지 6개월 만이다.

소망이는 지난해 7월27일 엄마 뱃속에서 움직이지 않아 태백에서 원주로 긴급 이송됐다. 당시 산모와 아기 모두 위험한 상태라 판단한 의료진은 제왕절개 수술을 결정했다. 이렇게 소망이는 임신 24주만에 신장 25㎝, 몸무게 370g으로 세상에 나왔다.

국내에서 태어난 아기 가운데 세 번째로 작았던 소망이는 몇 차례 위기를 넘겨야 했다. 생후 일주일째 발생한 기흉으로 가슴관을 삽입하고 호흡곤란 증후군이 뒤따라 2개월 이상 인공호흡기를 달아야 했기 때문이다. 언제 쇼크에 빠질 지 모르는 상황이라 의료진이 24시간 대기할 정도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패혈성 쇼크 등에 따른 항생제 투여는 물론 중증 미숙아 망막증 수술, 전신마취 탈장 수술 등 성인에게도 버거운 치료가 이어졌다. 이렇게 6개월을 버티며 소망이는 건강을 찾아갔다. “현재 체중이 3.5㎏까지 늘었고, 스스로 호흡하며 분유도 먹을 수 있을 만큼 좋아졌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주치의인 이병국 교수는 “출생 당시 생존가능성이 1%도 안 될 정도였던 소망이가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었던 건 함께 어려움을 이겨낸 부모님의 역할이 컸다”고 말했다.

이 교수의 얘기처럼, 의료계에선 400g 미만의 아기가 생존하는 일 자체가 기적 같은 일로 여겨진다. 국내에선 소망이를 비롯해 4명의 아기에게 기적이 일어났다.

소망이 엄마 김성혜씨는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집에 간다는 게 아직은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소망이가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주는 아이로 자라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체중 370g에 불과한 미숙아로 태어난 소망이의 퇴원식이 22일 강원 오후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서 부모님과 의료진의 축하 속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해 7월 태어난 소망이는 국내에서 3번째로 작게 출생한 아기다. 뉴스1

원주=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