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도연결 2차 조사를 위해 미국과 협의 준비 
 한미 워킹그룹 부정적 시각에는 선 긋기 “ 
이수혁 주미한국대사

이수혁 주미대사는 21일(현지시간)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과 관련해 "가장 시간이 걸리는 문제이기 때문에 시급히 해야 하고 할 만하다고 하는 것이 남북 철도 연결 사업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이날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의 큰 원칙은 국제 제재의 틀 안에서 할 수 있는 일로서 최대한 해보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철도 연결 조사를 위해 북한에 반입할 물품과 장비 등의 목록 작성을 준비하고 있으며 제재 위반 여부와 관련해 미국과의 협의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9일 국회에서 “올해 정부가 남북 철도 도로 연결을 위한 정밀 조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조사 과정에 들어가는 장비와 관련해 미국과 협의해야 하고 본격적인 공사는 대북 제재 면제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남북 철도 연결 사업은 2018년에 1차 공동조사와 착공식을 가졌으나 지난해 2월 북미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진전이 없는 상태다.

이 대사는 남북 협력과 관련한 미국 입장에 대해 "기본적으로 미국은 남북 간 협력이 비핵화에도 도움이 되고 미북 간의 관계 개선에도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부인한 적도 없고 아직도 그런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아울러 한미 워킹그룹에 대해선 "제가 알기로는 어떤 것도 미국이 이건 안 된다 해서 거절한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국 정부도 충분한 의견과 입장, 자료를 갖고 협의하고 있기 때문에 워킹그룹에 대한 일부의 부정적 입장은 현상을 반영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미 워킹그룹이 남북 협력을 견제하는 장치’라는 정부 일각의 부정적 시각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제재를 완벽하게 이행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국 입장에서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에서 그런 얘기가 없도록 사전에 준비하는 것"이라며 "그런 긍정적인 측면에서 단계를 거치는 데 의미가 있고, 다소 불편한 점은 있지만 효율적으로 의견을 교환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한미 방위비 협상에 대해선 협상 중이라 구체적으로 설명하기가 어렵다면서도 "다만 양국 대표단이 가능한 한 2월 중에는 합의가 돼야 주한미군에 근무하는 우리 근로자들의 고용 문제도 있고 하니 2월까지는 매듭되지 않겠느냐 하는 타임테이블을 갖고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