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오른쪽)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의 설 전 ‘통합 담판’이 불발됐다.

유 의원은 21일 밤 보도자료를 내 “오늘 황 대표가 양당 의원들을 통해 저에게 조찬회동을 제안했다”며 “양당 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양당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에 만나는 게 좋겠다는 저의 뜻을 전달했다”고 했다. 일단 통합의 ‘키’를 쥔 두 대표가 접촉하기는 했으나, 속도에 대한 온도차를 확인한 셈이다. 이에 따라 보수통합을 설 밥상에 올리려 했던 한국당의 구상은 실현이 어려워졌다.

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서울 마포구 반려견 동반카페 마포다방에서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 발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당은 전날 구성에 합의한 당대당 통합 협의체를 통해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김상훈ㆍ이양수 의원 중 한 명을 양당 협의체에 투입할 예정이다. 새보수당에선 유승민ㆍ유의동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