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연합뉴스

북한이 미국이 ‘비핵화 연말 시한’을 무시했기 때문에, 북한도 더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제재를 고집하는 한 북한은 “새로운 길을 갈 수밖에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북미 회담을 위한 시한을 연말로 세웠으나 미국이 이를 넘겼다”며 “북한은 더 이상 상대가 존중하지 않는 약속을 일방적으로 계속 지킬 필요성을 찾지 못한다”고 밝혔다.

주 참사관은 또 “미국은 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미국이 가장 적대적인 제재를 고집한다면, 한반도에 더 이상 비핵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를 강행하려 하고 제재를 고집한다면, 북한은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올해 들어 다자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한 첫 발언이다. 앞서 북한은 비핵화 협상과 관련,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지난해 말까지 제시하라면서 시한을 넘길 경우 새로운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의사를 수차례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서는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장근 주제네바 한국대표부 차석대사는 북한보다 먼저 진행한 발언에서 "한국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면서 동시에 남북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북한 개별 관광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