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설 연휴 이후인 28일 현역 의원평가 하위 20% 대상자 22명에게 심사 결과를 개별 통보하기로 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외부공개는 논란 소지와 여러 부작용을 감안해 하지 않기로 결론 냈다. 앞서 민주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는 현역 의원들의 의정 활동과 지역 활동에 대한 평가를 진행했다. 중간평가와 최종평가를 합산 결과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은 당내 경선 시 불이익(20% 감산)을 받는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원장이 개별 통보하는 방식으로 통보하기로 했다”며 “통보 후 48시간 내에 이의신청이 가능하다”고 했다. 또 “(해당자는) 공천이 배제되는 게 아니라 ‘경선 시 20%’ 감산의 페널티를 받게 된다”며 “설 연휴를 앞두고 통보하는 것이 조금 가혹하다는 점 등이 감안됐다”고 설명했다.

외부 공개 여부에 대해서는 “시민 사회나 국민들이 (결과를) 알고 싶어한다는 일부 의견이 있었지만 (그런) 이벤트성으로 활용하기보다 안정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결론에 달했다”고 부연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