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중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연합댄스팀이 태극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중국 7인조 댄스팀이 탈춤과 노래를 선보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프랑스와 베트남 듀엣팀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중앙대는 21일 오후 서울 동작구 서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제4회 K-Festival’을 개최한 가운데 외국인 유학생들이 K-POP에 대한 열정적인 무대를 통해 한류에 대한 사랑을 유감없이 선보였다.

이날 본선경연에 참가한 8개팀은 중국ㆍ베트남ㆍ프랑스ㆍ칠레ㆍ카자흐스탄 등의 다양한 국적을 가진 학생들로 구성됐다. 한국어교육과정에 재학 중인 12개국 1,000여 명이 참여하며, 총 22개팀이 예선전을 거쳤다.

BTS(방탄소년단), 볼빨간 사춘기 등의 음악에 맞춰 멋진 댄스를 보인 참가자들에게 관객들은 아낌없는 환호와 응원을 보냈다.

이번 대회는 K-POP 콘텐츠를 통해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국 문화를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한 취지로 열렸으며 중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3개국 연합댄스팀이 화려한 팀웍을 선보이며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쳐 1등을 차지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참석한 외국학생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대회를 구경하던 학생들이 핸드폰 불빛으로 응원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 팀과 같은 반 친구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중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연합댄스팀이 멋진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 서울캠퍼스에서 외국인 유학생 K-POP 경연대회가 열린 가운데 중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연합댄스팀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