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해외 서버를 이용해 불법으로 만화ㆍ음란물 등을 유통한 사이트 운영자 19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저작권 침해 사이트에 대해 합동 단속을 실시한 결과 불법 사이트 20개를 적발하고, 이중 9개 사이트 운영자 19명을 검거했다고 21일 밝혔다. 검거된 이들 중 불법 저작물 유통을 주도한 6명은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이트 ‘마루마루2’를 운영한 A씨 등 2명은 만화저작물 10만여건을 게시해 광고 수익을 취득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지난 2018년 경찰청과 문체부가 1차 합동단속을 실시한 후 폐쇄 조치한 사이트 ‘마루마루’를 모방해 ‘마루마루2’를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어른아이닷컴'을 운영한 B씨 등 4명은 해외에 서버를 두고 여러 개의 불법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만화저작물 5,000여건 및 음란물 2만여건을 게시·유포한 혐의다.

경찰은 적발된 20개 불법 저작물 유통 사이트를 폐쇄했다. 문체부는 이와 함께 호주에 거주하며 월 최대 접속건수 1,500만회, 불법 유통 중인 저작물 약 45만5,000개에 달하는 토렌트 사이트 운영자에 대해 경찰청과 공조해 인터폴에 적색수배 조치했다. 문체부의 인터폴 적색수배 조치는 처음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월정액 구독서비스 등으로 영화ㆍ방송ㆍ도서 등 저작물을 합리적 가격에 소비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 만큼 저작권 침해 사이트에 대해 적극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