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도, 국정농단도 아닌데… 남의 가정서 오간 문자 공표?” 
공지영 작가. 한국일보 자료사진

공지영 작가가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씨가 주고 받은 메시지를 공개한 것을 두고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공 작가는 20일 페이스북으로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살인을 한 것도 국정농단을 한 것도 쿠데타 모의도 아니다”라며 “남의 가정에서 오간 문자를 공표하는 거 너희가 고발당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왕 이렇게 된 거 답 문자도 밝혀라”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소병석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조 정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 공판에서 정 교수와 그의 자산관리인 김씨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검찰은 정 교수와 김씨가 주고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 내역을 제시하며 조 전 장관 부부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사모펀드 운용에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제시한 대화내역에 따르면 정 교수는 2017년 5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후 김씨에게 “남편 때문에 주식을 팔거나 명의신탁을 해야 한다” “어디 묶어 놓을 곳이 없나” “남편에게 물어보고 할게”라는 등 메시지를 보냈다. 이를 두고 검찰은 “조 전 장관과 협의가 있었음을 알려주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공 작가는 재차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분노합니다. 그들은 일개인입니다. 형이 확정되지 않은 피의자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