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사망 
최근 세상을 떠난 정수웅 PD. 연합뉴스

다큐멘터리 거장인 정수웅 서울다큐 대표가 최근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0일 방송가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5일 별세했다. 향년 77세. 정씨가 부고를 알리지 말아 달라는 유언을 남겨 그의 별세 소식이 늦게 전해졌다.

정씨는 1997년 진도의 장례 문화를 담은 ‘초분’으로 다큐멘터리계 노벨상이라 불리는 ‘골든 하프상’을 받았다. 한국 다큐멘터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일이었다.

1973년 KBS 다큐멘터리 PD로 입사한 정씨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전기 ‘황강에서 북악까지’를 연출하라는 윗선의 지시를 거부하고 1982년 KBS를 떠난 이력도 있다.

정씨는 한국과 중국, 일본 PD들의 교류에 다리를 놓기도 했다. 그는 2000년 한일 PD포럼을 제안, 10년간 상임 조직위원장을 지냈다.

정씨는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개ㆍ폐회식 영상총감독을, 1988년 서울올림픽 영상총감독을 각각 맡았다. 제8회 대한민국 방송대상 대통령상(1981)을 비롯해 일본 NHK아시아다큐멘터리 대표작가상(1994), 제10회 PD상 작품상(1998)을 받는 등 수상 이력도 화려하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