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인사 메시지 보내면서 사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역에서 열린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자신의 지역구(경기 고양정) 행사에서 자신에 항의하는 일부 주민을 향해 “동네 물 나빠졌네”라고 말한 데 대해 “수양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김 장관은 20일 경기 고양정 지역 주민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국회의원으로서 명절 인사를 드리는 것이 이번이 마지막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최근 제가 평정심을 잃은 모습이 보도되어 많이 속상하셨을 줄로 안다”고 했다. 이어 “저의 수양이 충분하지 못해 생긴 일이다”며 “앞으로 좀 더 성찰하고 정진하겠다”고 사과했다.

김 장관은 “제가 어디에 있든 여러분에 대한 사랑과 일산 성장에 대한 노력은 영원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사랑해 주시고 지지해 주셔서 감사 드린다. 따뜻하고 즐거운 명절 보내시고, 행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오는 4월 총선에 불출마하는 김 장관이 사실상 지역 주민을 향한 고별 인사를 한 셈이다.

김 장관은 지난 12일 고양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신년 행사에 참석해 정부의 3기 신도시 조성으로 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일부 주민들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이에 김 장관은 “그 동안 동네 물 많이 나빠졌네, 그렇죠?”라고 맞받아쳐 논란을 일으켰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