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왼쪽) 한국 U-23 대표팀 감독이 19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앞두고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랑싯=연합뉴스

김학범(60)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극장 승부는 이른바 ‘조커’로 불리는 교체멤버의 발에서 완성됐다. 선발 라인업만큼 강력한 교체멤버 카드가 토너먼트에 접어들어 더 빛나면서, 올림픽 예선을 너머 본선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도쿄올림픽 9회 연속 진출 눈앞에 둔 김학범호는 19일 열린 요르단과 8강전에서 경기 종료 직전 터진 이동경(23ㆍ울산)의 프리킥 골로 4강 진출을 확정했다.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면 본선행이 확정되기에 본선 진출 확률은 75%까기 높아졌다.

김학범호의 이번 여정은 그리 순탄치 않았다. 고비가 많았으나, 경기가 끝날 때까지 집중한 데 따른 열매가 다디달았다. 대표적인 경기가 조별리그 1차전 중국전(1-0 승)과 8강 요르단전(2-1 승)이다. 두 경기 모두 경기 종료 직전, 농구로 치면 ‘버저비터’와 같은 극장골로 승부가 갈렸다.

만일 이 두 경기에서 마지막 순간의 투지와 집중력이 없었다면 상황은 일찌감치 꼬였다. 중국과 비겼다면 이란, 우즈베키스탄과의 2,3차전에서 모두 이겨야 하는 부담감이 높았을 테고, 요르단과 8강에서 연장전까지 승부를 끌고 갔더라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웠을 뿐더러 체력적 부담 또한 상당했다.

4강 진출 확정까지의 성과는 무엇보다 ‘극장골’이 후반 교체투입 된 선수들의 발에서 터진 점이다. 중국전, 요르단전 결승골을 터뜨린 이동준(23ㆍ부산)과 이동경을 두고 김 감독은 “계획된 교체투입”이었음을 강조했다. 주전과 벤치 선수의 경계가 없다 보니 선수들은 체력적 부담을 덜게 되고, 한국을 상대하게 되는 팀은 숱한 경우의 수를 대비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된다.

대회 전 조직력에 대한 우려를 결과로 입증한 김학범호에 대한 국민들의 믿음은 높아졌고, 선수단엔 자신감이 충만했다. 이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이란 대기록에 한 걸음만 남겨두고 있다. 22일 호주와 4강전에서 승리하면 도쿄행을 확정하고, 지더라도 3-4위전이 남아있다.

김 감독은 그럼에도 안주하지 않고 휴식을 계획했던 20일 실외훈련으로 조직력을 다졌다. 올림픽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 될 중요한 경기인 만큼 휴식 대신 조직적으로 한 번 더 다듬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 우승후보로 꼽히는 호주에 패할 경우 우즈벡-사우디아라비아전 패자와 1장 남은 본선행 티켓을 다퉈야 한다. 어느 누구도 만만치 않다. 배수진의 각오로 호주전을 필승으로 이끌겠다는 마지막 대비인 셈이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