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지난해 검출 횟수 조사… 동남아산 허브 부적합 잦아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지난해 농산물에서 농약이 검출된 횟수를 조사한 결과, 국산은 전년보다 줄어든 반면, 수입산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해 농약 관리기준이 대폭 강화된 점을 고려하면 국내 유통 농산물 안전성이 크게 향상됐다고 평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농산물 잔류농약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농산물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수가 1,193건으로 전년(1,363건)보다 감소했다고 19일 밝혔다. 부적합 판정 비율은 1.4%에서 1.3%로 낮아졌다. 다만 같은 기간 부적합 판정비율은 생산단계에선 1.7%에서 1.8%로 높아졌고 유통단계에선 1.2%에서 1.0%로 줄었다. 반면 수입 농산물은 부적합 판정 건수가 92건에서 101건으로 늘었고 판정 비율 역시 0.6%에서 0.9%로 높아졌다.

국내 및 수입 농산물을 함께 따진 지난해 부적합 판정비율은 1.3%로 전년과 같았다. 식약처는 지난해부터 농약 잔류 허용기준을 강화한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가 전면 시행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농산물 안전성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PLS는 농산물별로 국내외에 등록된 농약에 대해 잔류 허용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그러한 기준이 없는 농약은 불검출 수준의 기준(0.01mg/kg)을 적용하는 제도다. 2016년 견과종실류, 열대과일류를 대상으로 먼저 도입됐고 지난해 1월 1일부터는 모든 농산물을 대상으로 적용됐다.

식약처는 지난해 11월 기준 농약 출하량이 1만5,745톤으로 전년(1만7,229톤)보다 8.6% 감소했다고 밝히고 그 이유를 농가들이 등록된 농약을 안전한 사용기준에 맞게 사용하려는 움직임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수입 농산물의 경우, 동남아 지역에서 생산되는 허브 등 소규모 재배 농산물이 주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