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옆 주거지역… 공기 정화시설 설치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기록한 지난 5일 인천국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계류장이 뿌옇다. 뉴스1

인천시는 3월까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2곳을 지정해 공기 정화시설 설치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말 10개 구군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수요 조사를 진행해 추천 받은 산업단지 인접 주거지역 등 4곳 가운데 2곳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시는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미세먼지 측정장비를 설치해 대기오염 실태를 상시 측정할 방침이다. 또 미세먼지 회피시설과 공기 정화시설 설치 등을 지원하고, 취약계층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주민지원사업도 발굴한다.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지도ㆍ점검 강화, 자동차 공회전 집중단속, 도로 살수차 운영 등도 함께 추진한다.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자치단체장이 지정하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취약계층 건강 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한 구역을 말한다. 지정 요건은 미세먼지(PM10)나 초미세먼지(PM2.5) 연간 평균농도가 환경 기준(각각 50㎍/㎥, 15㎍/㎥)을 초과하고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노인복지시설, 병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해 있는 지역이다. 전국적으로는 앞서 서울시가 지난 2일 금천ㆍ영등포ㆍ동작구 3개 구 일부 지역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했다.

조현오 시 대기보전과장은 “미세먼지 전문가로 자문단을 구성해 서면ㆍ현장 평가를 거쳐 미세먼지 노출 피해가 심각한 2곳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적극 지원하고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