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부르크 권창훈. 프라이부르크 홈페이지 캡처

권창훈(26ㆍ프라이부르크)이 분데스리가에서 5개월 만에 골 사냥을 했다.

권창훈은 18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의 오펠 아레나에서 킥오프한 2019~20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마인츠05와 원정 경기에서 선제골을 터트려 프라이부르크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권창훈은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전반 28분 균형을 무너뜨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닐스 페테르센이 낮게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면서 왼발로 마무리했다. 권창훈의 분데스리가 시즌 2호골이다.

지난해 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 유니폼을 입은 권창훈은 분데스리가 데뷔전이었던 지난해 8월 24일 파더보른과의 2라운드 원정경기에 교체 투입돼 첫 골을 넣었다. 이후 무려 5개월 만에 다시 골 맛을 봤다.

권창훈이 이날 분데스리가에서 선발 출전한 것은 지난해 8월 31일 FC 쾰른과의 3라운드 홈 경기 이후 처음이자 시즌 두 번째였다. 권창훈은 75분을 뛰고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30분 벤첸초 그리포와 교체됐다.

마인츠의 지동원은 교체 선수 명단에 포함됐으나 벤치에 머물러 권창훈과의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