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손흥민이 18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9~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슈팅하고 있다. 왓포드=AP 연합뉴스

손흥민(28ㆍ토트넘)의 새해 첫 골이 또 미뤄졌다. 소속팀 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승도 길어졌다.

손흥민은 18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9~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 출전했다. 이번 시즌 EPL에서 5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 등 10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왼쪽 측면과 최전방을 오갔지만, 팀은 0-0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첼시와의 18라운드 퇴장으로 인한 출전 정지 징계가 끝나고 돌아와 치른 4경기를 포함해 최근 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6경기에서 득점포를 쉬어갔다. 지난해 12월 7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넘는 드리블로 ‘원더골’을 터뜨린 이후 득점이 없다.

왓퍼드와 32개의 슈팅을 주고 받은 끝에 득점 없이 비긴 토트넘은 EPL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쳐 7위(승점 31)에 자리했다. EPL 팀 중 가장 먼저 23라운드를 치른 터라 다른 팀의 결과에 따라 주말 이후 순위는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

하위권에 머물러 있으나 최근 3연승을 포함해 리그 5경기 무승의 상승세를 탄 왓퍼드는 탄탄한 수비를 앞세워 토트넘과 팽팽하게 맞섰다. 토트넘은 후반 24분 얀 페르통언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 킥을 내주며 실점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트로이 디니의 슈팅을 파울로 가사니가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내 간신히 패배는 면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