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17일 유희석 원장 업무방해ㆍ모욕 등 혐의로 고발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연합뉴스

이국종 아주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에게 폭언과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진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경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전날 유 원장을 업무방해, 직무유기, 모욕 등의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유 원장은 의사로 지녀야 할 사명감, 봉사 정신, 책무를 버리고 권리만 강조했다”며 “부적절한 언행을 서슴지 않았던 상식을 뛰어넘는 처신, 시대를 역행하는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자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 원장은 이 센터장이 운영하는 권역외상센터에 병실을 배정하지 않는 등의 방식으로 센터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했다”며 “국가가 연간 운영비 60억원을 보조하는데, 이를 원칙대로 운영하지 않음으로써 직무도 유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병원 직원들 앞에서 이 센터장에게 ‘당신 때문에 병원이 망하게 생겼다’는 등의 폭언을 했다"며 "의사로서 사명감과 책무를 저버려 의료원과 이 센터장 등 의사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센터장이 해군 순항훈련에 참가 중이던 13일 유 원장이 과거 이 센터장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음 파일이 보도됐고, 권역 외상센터 운영을 놓고 이 센터장과 아주대병원이 갈등을 겪어 온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6일에는 아주대 의과대 교수회가 유 원장의 사과와 사임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