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20대 국회 전.후반기 국회의장이다. 오대근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방문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대근기자

정세균 총리는 공식 임기 이틀째인 15일 국회를 찾았다. 국정 운영에 있어 국회의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정 총리의 국회 방문을 계기로 총리를 포함해 국회 및 여야 수장들의 국정 및 정치 경력을 따져보면 ‘어마어마하다’는 표현이 과하지 않을 정도다. 시기를 달리 하며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장관 등 요직을 두루 경험한 ‘다관왕’이기도 하다.

먼저, 정 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은 20대 국회(전ㆍ후반기) 국회의장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과거 열린우리당 대표를 역임했다는 점도 닮았다.

정 총리는 이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방문했는데, 노무현정부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이 대표와는 ‘총리’라는 직함에서 공통분모를 지닌다. 또한, 이 대표는 김대중정부의 교육부장관, 정 총리는 노무현정부에서 산업자원부장관을 지냈으니 두 사람은 모두 총리, 당 대표, 장관 경력을 지녔다.

이날 지방 일정을 소화하느라 만남이 이루어지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국무총리, 당대표, 장관을 경험했다. 황 대표가 박근혜정부에서 법무부장관,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 권한대행직을 수행할 당시 정 총리는 국회의장으로서 대통령 탄핵안을 통과시킨 악연도 있다.

정리하면 정 총리는 대통령 빼고 다(국회의장, 총리, 당 대표, 장관) 해본 ‘4관왕’이고 이해찬, 황교안 대표는 ‘3관왕(총리, 당 대표, 장관)’, 문희상 국회의장은 ‘2관왕(국회의장, 당대표)’ 출신인 셈이다. 이들의 국정 운영 경험과 경륜만큼 통 큰 협치가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2017년 2월 당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정세균 국회의장이 강원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G-1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평창= 청와대사진기자단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