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1월 1~9일 분석결과 전달 대비 매출 68% 증가

올 새해에도 다이어트 관련 상품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해 결심으로 다이어트를 꼽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다는 얘기다.

15일 인터파크에 따르면 지난 1~9일 다이어트 관련 상품 카테고리를 분석한 결과 직전 동기(19년 12월 23~31일) 대비 매출이 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다이어트 상품으로 닭 가슴살을 가장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닭 가슴살 매출은 104%로 작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다이어트 차나 음료도 전년 대비 매출이 95%, 가르시니아, 생식 등의 다이어트 보조 기능 상품 매출은 61% 올랐다.

정호나 인터파크 식품담당 MD는 “1월은 새해 결심의 영향으로 여름철과 더불어 다이어트 관련 상품의 대표적인 성수기”라며 “선호도가 가장 높은 닭 가슴살의 경우 가정간편식(HMR) 카테고리의 성장에 힘입어 종류가 다양해짐에 따라 다이어트를 결심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