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가 첫 솔로 정규앨범과 월드투어 일정을 직접 예고했다. 그루블린 제공

그룹 빅스 멤버이자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의 수장 라비가 첫 솔로 정규앨범을 선보인다.

라비는 지난 13일 오후 7시 네이버 V LIVE를 통해 '긴급 중대발표'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하며, 오는 2월 말 첫 정규앨범 '엘도라도(EL DORAO)'로의 컴백을 직접 예고했다.

'황금향'이라는 뜻을 지닌 이번 '엘도라도'는 마침내 라비가 엘도라도를 만들어 내겠다는 의지가 담긴 앨범이다. 최소 10트랙 이상이 수록될 예정이며, 타이틀곡은 미정이다.

특히 다양한 아티스트들과의 컬래버레이션도 예고됐다. 라비는 "실물 앨범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음악방송과 팬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더 가까이 만나고 소통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또한 '엘도라도' 발매에 이어 라비의 월드 투어가 이어진다. 그 시작은 오는 3월 14일과 15일 서울이며, 이후 일본, 대만, 미주, 유럽 등에서도 공연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라비는 “엘도라도 월드투어 콘서트는 단독공연으로 특별함을 더하기 위해 컬래버레이션을 했던 많은 아티스트들을 초청할 예정이다. 요즘 유행하는 ‘앙코르의 앙코르’까지 준비해 장시간 공연을 펼치겠다”며 “최대한 많은 곡을 준비해서 여러분과 재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라비는 현재 방송 중인 KBS2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