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4일 수도 테헤란에서 연설 도중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사건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테헤란=EPA 연합뉴스

이란 사법부가 지난 8일(현지시간) 발생한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사건과 관련해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용의자를 다수 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골람호세인 에스마일리 이란 사법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군 합동참모본부가 이번 참사를 조사하는 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며 “강도 높은 조사 과정을 통해 용의자들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다만 체포된 용의자의 구체적 신원이나 규모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란 정부는 우크라 여객기 추락 초기 기계적 결함이 원인이라고 단언했다가 미국과 캐나다 등 외부에서 부인할 수 없는 증거가 제시되면서 11일 뒤늦게 미사일 격추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정부가 의도적으로 미사일 격추를 은폐했다는 의혹과 함께 시민들의 분노가 폭발해 연일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여론 악화를 의식한 듯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이날 국영방송 연설을 통해 “8일 새벽 여객기 추락 보고를 받는 순간 비정상적 사건이라 짐작해 그 자리에서 신속히 진상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며 은폐설을 적극 부인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고는 미사일 발사 버튼을 누른 한 사람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이 드러난 자를 처벌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