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오른쪽에서 두 번째) 검찰총장이 14일 충북 진천군 법무연수원에서 열린 신임 부장검사 리더십 프로그램 일정을 마치고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윤 총장 뒤로 배성범(맨 왼쪽) 법무연수원장과 김웅(왼쪽에서 세 번째) 법무연수원 교수 등이 배웅하기 위해 따라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 사건과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이끌었던 배 원장은 전날 법무연수원장에 부임했지만 ‘좌천성 승진’이란 말이 나온다. 대검찰청 미래기획ㆍ형사정책단장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 업무를 관장했던 김 교수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에 ‘검경 수사권 조정은 거대한 사기극’이란 비판 글을 남기고 사직서를 냈다.

진천=이한호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